바로가기(퀵메뉴) 여닫기 TOP

靑松(청송)은 武陵桃園(무릉도원)! 신선의 세계, 이상의 세계 우리 "청송" 왜 "청송"으로 명명되었으며
그 의미는 무엇일까?

우리의 "청송"은 왜 "청송"으로 명명되었으며 그 의미는 무엇일까?
아마도 다른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보는 것이 옳지 않겠는가?

청송으로 명명된지 너무나 오래 되어 당시 선조들의 뜻을 헤아리기가 어려우나
나름대로 개연성을 정리해 본다.

"청송"은 소나무의 고장인가?

대개의 지명은 그 지역 산천의 형세와 그 역할, 그리고 역사적 사실이나 전설을 근거로 하여 오랫동안 사람들에 의에 공통적인 이미지 언어로 표현되어 오다가 지역의 고유 지명으로 정착되는 경우와 절대 권력자에 의하여 명명되는 경우 등이 있다. 따라서 각 지방의 지명에는 그 지역의 특성에 따라 다양하고 깊은 의미를 담고 있다. 우리 "청송"은 왜 "청송"으로 명명되었으며 그 의미는 무엇일까? "청송"하면 모든 사람들이 의례히 산간 오지에 푸른 소나무가 많은 고장으로 연상하고 사실 또한 군 면적의 83%가 임야고 푸른 소나무가 주종이니 지역 명칭을 "청송"으로한데 대하여 별다른 이의가 없는 것 같다. 그러나 우리 선조들이 이 지역에 아름드리 푸른 소나무밖에 내세울 것이 없어 청송이라 했을까? 만일 그렇다고 한다면 청송이라는 지명이 얼마나 단순하고 무미 건조한 것인가? 아마도 다른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보는 것이 옳지 않겠는가? 청송으로 명명된지 너무나 오래되어 당시 선조들의 뜻을 헤아리기 어려우나 나름대로 개연성을 정리해본다.

"청송"이 상징하는 의미는?

"청송(靑松)" 명칭 자체의 의미

우선 "청송군"이라는 지역 공간을 떠나 단순히 "청송(靑松)"이라는 자구 자체에 대한 뜻을 확대 해석하고 객관적인 견지에서 이에 담긴 이미지를 생각해 본다.

청(靑)

"청(靑)"은 푸른색, 봄, 동쪽, 젊음, 고귀함을 상징한다. 따라서 지명에 있어서의 청은 동쪽에 있는 불로장생의 신선 세계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 청구(靑丘) : 남해 가운데 있는 신선이 사는 나라. 우리 나라를 지칭. 옛날 중국에서는 우리 나라에 불로초가 나는 신선이 사는 곳이 있다고 믿었음. 청구에서 "청(靑)"은 신선 세계를 뜻하고 "구(丘)"는 단순히 장소 공간을 말함) 그리고 지명에 "푸를 청(靑)"자를 쓰는 경우는 드문 일로 전국에서도 시·군 명칭 앞에 "푸를 청(靑)"자가 들어 있는 곳은 청송(靑松), 청양(靑陽) 두 곳이며 칠갑산을 배경으로한 청양은 많은 부분에서 청송과 유사한 점이 많다.

송(松)

소나무는 사철 푸른빛을 띠어 절조(節操), 장수(長壽), 번무(繁茂)를 상징한다. 또한 예로부터 사람들은 푸른 소나무에 흰 학이 깃드는 풍경을 지극히 아름답게 생각해 왔다. 이것은 외관상 보는 이로 하여금 한가롭고 평화스러운 느낌을 주기 때문만은 아니다. 관념상에 고결한 선비 또는 인간 자신을 학에 비유하고 학이 소나무에 깃들 듯이 세속의 인연과 욕심을 끊고 절개를 지키며 거처하기 좋은 장소를 소나무(松)로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청송(靑松)

따라서 청송은 동쪽에 있는 불로장생의 신선 세계, 인간이 인간답게 살기에 가장 적합한 이상의 세계를 뜻한다. (청송이란 지명은 조선조 세조때 송생·안덕현을 편입 합병하여 청송도호부로 승격될 당시부터의 지명)

"청송" 명칭의 지역 상징성

"청송"이란 명칭이 이상의 세계, 신선의 세계를 의미하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면 청송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겠는가?

관념상의 이상의 세계는

동양에서 일반적이고 대표적인 관념상의 이상 세계는 도 연명(陶淵明)의 도화원기(桃花源記)에 나오는 무릉도원 (武陵桃園)이라 하겠다. 내용은 "진(晉)나라 무릉(武陵)이란 곳의 한 어부가 복숭아꽃이 계속 떠내려오는 강물을 거슬러 배를 저어 가니 거기에 경치 좋고 평화로운 한마을이 있었는데 진(秦)의 난리를 피하여 온 사람들이라서 바깥 세상 소식을 전혀 모르더라"는 내용이다. 여기에 나오는 무릉도원은 지형적으로 외부와의 접근이 어려운 곳이며 지역 내에서는 아름다운 경치와 평화로운 삶이 있는 곳이다. 따라서 도 연명 이후 수많은 문인들이 지형이 무릉도원과 닮은 곳, 경치가 아름다운 곳, 평화롭고 넉넉한 삶이 있는 곳을 무릉도원에 비유했고 또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한 곳에 살기를 갈망해 왔다.

청송의 환경(松)

백두대간이 태백산에서 서쪽으로 소백산과 속리산을 거쳐 지리산으로 향하면서 남으로 한 지맥을 남겼으니 이가 바로 낙동정맥이다. 청송은 이 낙동정맥의 말단 정상에 위치하고 사방이 높은 산악으로 둘러 싸여 있다. 따라서 예로부터 청송을 찾는 길손은 인적이 끊긴 산길을 수 백리 이상 걸어 하늘과 맞닿은 고개를 넘거나 깊은 하천 계곡을 따라 기망 없이 걸어야만 당도하는 곳이다. 그러나 청송 지역 내에는 주왕산을 비롯한 관내의 수많은 비경과 하천을 연하여 산골답지 않게 형성된 넓은 들, 그리고 평화스런 산촌의 촌락은 신비로운 감흥을 느끼게 하기 충분했을 것이다. 이로 미루어 본다면 무릉도원으로 표현해도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선현들의 "청송"에 대한 감흥

홍 여방(洪汝方)의 찬경루기

세종조 군수 하 담이 찬경루를 창건하고 관찰사 홍 여방(洪汝方)이 지은 기문에 청송을 묘사하기를 「송백은 울울창창한데 노을 구름이 멀리 덮혀 있어 맑고 그윽한 한 고을이 신선 세계 그대로이니 이 곳이 바로 청송이다」 (松栢鬱乎蒼蒼烟霞 其靄靄淸幽一洞依然仙境者乃靑松也)라고 했다. (당시 관찰사 홍 여방은 대구에서 출발하여 영일 형산강에서 뱃길로 동해와 오십천을 거슬러 올라와 다시 육로로 황장재를 넘고 진보를 거처 청송에 도착한 한 것으로 추측됨).

퇴계(退溪) 선생의 청송백학시

일찍이 퇴계 선생께서는 관향이 청송이며 진성 이씨로 항시 선대가 묘소가 있는 청송에 살아보기를 동경하면서 단양 수령으로 있을 당시 다음과 같은 시를 지었다. 靑松白鶴雖無分 (청송백학은 비록 분수에 없으나) 碧水丹山信有緣 (벽수단산은 참으로 인연이 있었네) 청송백학(靑松白鶴)은 청송에 백학이 어우러진 곳으로 신선세계를 말하며 또한 벽계단산(碧水丹山)의 벽계는 벽계수 (碧溪水)로 은하수의 이칭이고 단산은 단구(丹丘:신선이 산다는곳)로 신선의 세계를 말한다. 따라서 청송백학(靑松白鶴)은 청송을, 벽수단산(碧水丹山)은 단양을 뜻하면서 관념상의 이상의 세계를 뜻한다.

운천 김 용(雲川 金 涌)의 주왕산 기암시

이와 같이 옛 사람들은 청송을 무릉도원 신선세계로 극찬하고 다시 주왕산의 기막힌 절경을 보고는 무어라 표현 했을까? 선조 때 김 용(金 涌)은 주왕산을 묘사하기를 「은하수 가운데 옥경을 열었네!」(銀漢中間闢玉京-旗巖詩中에 서)라고 했다. 즉 주왕산을 신선세계 중에서도 옥황상제 있는 황도로 표현했으니 참으로 적절한 표현이 아닌가? (※ 김 용은 학봉 김 성일의 질,문과 급제, 임란시 안동수성장, 체찰사 종사관으로 모병토적의 공이 있어 이조판서에 증직, 부인은 퇴계선생 손녀)

"청송"사람이 느끼는 지역에 대한 정서

청송인들의 지명에 대한 정서는 우선 푸른 소나무를 생각하고 좀더 나아간다면 깨끗한 자연 환경을 말한다. 만일 우리 청송이 이상의 세계, 신선의 세계와 닮았다면 왜 청송 사람들은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차라리 느끼지 못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 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만일 무릉도원과 같은 신선세계가 있다면 속세를 보지 않고는 자신이 신선세계에 있다는 것을 어찌 알겠는가? 관찰사 홍 여방, 퇴계 선생, 운천 김 용 같은 분들은 청송밖에 살던 사람들 이였기에 비교적 청송을 잘 표현했을 것으로 믿는다.

"청송" 옛 지명들의 의미

청송은 오랜 역사의 변천과 함께 명칭을 수차 개칭하여 왔으며 관내에 오래된 속현(屬縣)들의 지명이 있다. 이들 지명들은 청송이라는 명칭과 어떤 연관 관계가 있을까?

  • 청기(靑己) : 고구려
    청(靑)은 이상의 세계. 기(己)는 여섯째 천간, 방위로는 중앙 토(土). 따라서 청기는 이상의 세계를 말하며 청구(靑丘)와 같은 신선의 세계를 의미
  • 적선(積善) : 신라
    착한일이 많이 쌓이는 고장. 역경(易經)에 이르기를 "착한 것을 쌓은 집안은 반드시 경사가 있다.(積善之家 必有餘慶)고 했으니 적선은 축복 받는 살기 좋은 곳을 뜻함
  • 부이(鳧伊) : 고려초
    부(鳧)는 물오리로 물위에 짝을 지어 노니는 물오리의 모습은 화목을, 위험한 물에서도 오히려 위험하지 않으니 안녕을 상징한다. 따라서 지명에서의 부이는 화목하고 편안한 곳이라는 의미
  • 운봉(雲鳳) : 고려초
    구름과 봉황을 뜻하니 구름은 지상이 아닌 하늘에 있는 사물이며 봉황 역시 현실의 새가 아닌 상상의 동물로이상의 세계를 뜻함
  • 청부(靑鳧) : 고려 성종
    청은 이상의 세계, 부(鳧)는 물오리(부이 참조)
  • 청보(靑寶) : 조선 세종 원년
    이상의 세계 중에서 으뜸 되는 곳이라는 의미
  • 송생(松生) : 송(松)은 학이 깃들기 좋은 곳, 인간으로 말하면 살기 좋은 곳으로 이상의 세계를 뜻하며 여기에 불로장생의생기를 더함
  • 안덕(安德) : 안덕은 하늘의 덕과 땅의 덕이 조화를 이루어 그 사이에 인간이 살기 좋은 편안한 곳으로 현대적 의미로 이상적인 복지사회를 뜻함
  • 진보(眞寶) : 참으로 보배로운 땅으로 사람이 살기에 가장 좋은 곳 중에 으뜸을 뜻함. 따라서 청기, 부이, 운봉, 청부, 청보, 송생, 안덕, 진보는 공통적으로 청송과 같이 사람이 살기 좋은 이상의 세계를 뜻하고 있다.

마을과 산의 명칭

이상의 세계를 의미하는 지명

관내의 지명들 중에서도 자세히 그 뜻을 음미해 보면 이상의 세계(이상적인 생활 공간)를 의미하는 곳이 너무나 많다. 예를 들면 행정구역 단위 마을 명에 있어서는 월막(月幕), 월외(月外), 덕동(德洞), 청운(靑雲), 송생(松生), 이전(梨田), 부일(扶日), 항동(項洞), 구천(九川), 양숙(陽宿), 화장(花場), 월매(月梅), 덕계(德溪), 화목(和睦), 고와(高臥), 노래(老萊), 송강(松江), 광덕(廣德), 세장(世長),진안(眞安) 등으로 자연 부락까지 거론한다면 더욱 많을 것이다. 또한 방광산(放光山), 무장산(霧藏山), 보현산(普賢山), 천마산(天馬山), 자초산(紫草山), 산지봉(産芝峰), 자하산(紫霞山), 노래산(老萊山), 비봉산(飛鳳山) 등의 명칭들은 상서로운 서기와 함께 신선이 깃들었음직하다.

부동 이전의 본 뜻은

여기서 일일이 지명에 대하여 설명하기는 어려우나 대표적인 예로 부동면 이전(梨田)에 대하여 언급한다면 이전은 옛 지명이 이전평(梨田坪)으로 배밭들이라 하겠으나 지명이 의미하는 속뜻은 배밭들이 아닐수 있다. 옛날 이전마을은 주산천을 따라 생긴 막다른 통로와 이전 마을을 중심으로 다소 넓은 생활 공간은 무릉도원을 연상케한다. 이전(梨田:배밭)이란 지명도 무릉도원의 도원(桃園:복숭아 밭)과 같은 뜻으로 복숭아 꽃잎이 물에 떠내려오듯 배꽃이 떠내려오는 또 하나의 신선의 세계를 뜻한다. 안덕 노래리에 배나무진이라는 자연 부락이 있는데 이곳의 지형 또한 규모는 작으나 형상은 같다.

맺음말

청송에 소나무가 많다 하나 북쪽 산간 지방만 못하고 예로부터 타 지역에 비해 특별히 재질이 좋다는 말도 없었다. 따라서 소나무 자체로만 생각한다면 청송이 청송으로 명명될 하등의 이유가 없다. 이러한데도 청송을 청송이라고 명명했을 때는 특별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청송은 예로부터 소금강이라 불리우는 주왕산을 비롯한여 전역의 하천 계곡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그리고 동국여지승람에 이르기를 청송의 풍속은 "검소하고 법도(인간 도리)를 잘 지킨다", 또 "사람은 순박하고 습속은 순후하다"라고 기록하고 있다(尙儉率, 民淳俗厚). 이와 같이 아름다운 자연에 순후한 인심이 깃들었다면 이상의 세계를 의미하는 청송으로 명명하는 것은 지극히 합당한 일이며 신선세계 무릉도원 아니라고 누가 의심하겠는가?

우리 선조들은 환경과 문화가 자원이 되는 밀레니엄시대 즉 이상적인 복지사회를 추구하는 21세기의 청송 발전 가능성을 천년전에 미리 예견했던 일인가? 여기에 현 시대를 사는 우리 군민들에게 전통적인 순후한 민심을 되살려 화합하고 근면 성실하여 부디 이상적인 복지 사회를 만들라는 메시지가 들어 있지나 않은지?


[2005년 3월 청송군 민준기]